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사설] 이승복군은 이제 편히 눈을 감으라
 작성자 : 사설  2006-11-26 20:01:19   조회: 8039   
[사설] 이승복군은 이제 편히 눈을 감으라


대법원은 1968년 이승복군이 무장共匪공비들에게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말했다가 입이 찢겨 참혹하게 살해된 사건이 역사적 진실임을 확인했다. 대법원은 24일 이승복 사건에 대한 조선일보 보도가 ‘作文작문’이라고 거짓 주장해 온 김주언 前전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2審심 판결을 확정했다. 김씨는 공무원법에 따라 문화부 산하 신문발전위 사무총장에서 免職면직됐다. 지난 10여 년 동안 이승복 사건에 ‘反共반공 조작극’이라는 색깔을 덧칠해 온 ‘反반대한민국 세력’의 선전선동에 사법부가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1992년 김종배씨 등이 이승복 사건 조작설을 내놓은 이래 우리 사회엔 ‘이승복은 군사정권이 만들어낸 架空가공 인물’이라는 그릇된 생각이 번졌다. 김씨 등은 “조선일보 기자는 현장에 가지도 않았다”며 당시 현장을 발로 뒤쫓아가며 썼던 조선일보 기사를 널빤지에 붙여 전국 이곳저곳을 옮겨다니며 ‘誤報오보 전시회’를 하기까지 했다. 대한민국 역사를 거꾸로 뒤집겠다는 의도를 가진 세력들은 재판을 통해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이승복군의 이야기가 사실로 立證입증된 뒤로도 쉽게 단념하지 않았다. 2년 전 MBC ‘신강균의 사실은…’이라는 프로그램을 비롯해 방송과 인터넷은 물론이고 전교조 교사들을 중심으로 교실에서까지 재생산, 流布유포됐다.


이들의 이런 행패로 해서 그간 유족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초를 겪었다. 사건 현장에서 무장공비에게 중상을 입고 겨우 목숨을 건진 뒤 현장을 증언했던 이승복군의 형은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 이승복군 이야기는 슬며시 교과서에서 사라졌고 강원도 평창 이승복기념관은 관람객이 뚝 떨어졌다. 그나마 관람 온 학생들이 “이승복은 가짜 아니냐”고 묻기 일쑤였다. 이승복군이 “콩사탕이 싫어요”라고 했다가 죽었다는 참담한 말까지 지어낸 세력들의 집요한 工作공작의 결과다.


이승복군은 그렇게 무참하게 죽음을 당할 때 아홉 살 소년이었다. 우리 사회의 ‘反반대한민국 세력’은 그 어린 주검에 수없이 침을 뱉어 온 것이다. 어린 넋의 잠이 편안했을 리가 없다. 이승복 사건 조작설에 조선일보를 끌어들여 이른바 ‘언론개혁’의 빌미로 써먹었던 장본인들은 그 공적을 인정받아 정부관련 언론단체 要職요직을 돌아가며 차지해 왔다.


그러나 진실은 결국 이겼다. 이승복군이 이긴 것이다. 보름 뒤면 38번째 忌日기일을 맞는 이승복군, 살아 있었다면 47세 壯年장년이 됐을 이승복군, 편히 잠들라.


입력 : 2006.11.24 22:42 26' / 수정 : 2006.11.25 01:56 43'
fontSet();
2006-11-26 20:01:19
61.xxx.xxx.7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
    좋은 사진 고맙습니다 (56)   운영자   2006-12-07   7645
113
  동시 감상 하세요.   임교순   2006-11-28   8136
112
  [사설] 이승복군은 이제 편히 눈을 감으라   사설   2006-11-26   8039
111
  아름다운 사람   박사모   2006-11-26   7985
110
  이명박께 드리는 '어느 촌노'의 호소   명바기   2006-11-24   7288
109
  정말 웃기는 쓰레기들   관리소장   2006-11-24   7863
108
  제 227차 의무경찰 모집안내   원주경찰서   2006-11-23   7684
107
  상식으로 풀어보는 상애원 문제(2)-변형근로제   김광호   2006-11-23   7585
106
  온라인서명요청/대학강사의 교원지위 복원하라!   한교조   2006-11-23   7662
105
  대사관 女 싸가지   싸가지   2006-11-22   7495
104
  박근혜 의원애인 살해 미수및 결혼   이광옥   2006-11-22   8116
103
  저렴한장례비   장명철   2006-11-22   7178
102
  경찰서 정보,경비계장 고소   나그네   2006-11-22   7658
101
  상식으로 풀어보는 상애원 문제(1)-비정규직 문제   김광호   2006-11-21   7560
100
  점포매매   주인   2006-11-21   7792
99
  볼만한 동영상입니다   애국애족   2006-11-19   8617
98
  한화 휘닉스 파크 할인 예약   휘닉스 파크   2006-11-16   8156
97
  2020년 원주시 인구 50만? (51)   야옹이   2006-11-16   8509
96
  웃는 얼굴에 침뱉고 싶은 장관   강치원   2006-11-15   7658
95
  태을도의 출현과 통일한국 대시국 시대의 개막   서신   2006-11-13   699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81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9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