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파리가 준 교훈
 작성자 : 김홍우  2014-05-30 11:43:43   조회: 2940   
파리가 준 교훈(敎訓)

어디에 숨어서 겨울을 나는 것인지- 따듯한 봄날이 되면 윙-윙- 거리며 나타나는 파리는, 사람들에게 매우 번거로운 곤충입니다. 아무도 자신을 환영하여 주는 이 없고 오히려 파리채, 끈끈이, 스프레이 동원하는 사람들과 쫓고 쫓기는 한 바탕 목숨을 건 추적전만이 기다리고 있으며 또 그렇듯 사람들에게 온갖 구박과 핍박(!)과 공격을 수시로 받기에 그야말로 ‘파리목숨’이 되어 휙- 바람을 가르는 파리채 아래서 한 순간에 ‘납짝떡’이 되어 마당에 던져지고 개미들에게 들려 나가는 장례식을 치르게 되기 일쑤인데도 그래도 여전히 끈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시대를 넘어서며 왕성하게 사람들을 괴롭히는 이해 못할(?)놈들입니다.

오늘-아침에 일어나 예배당 창문을 여는데 방충망에 파리가 한 마리 앉아있군요. 바깥쪽에서 앉은 놈이라서 잡을 수는 없고, 그저 쫓아버릴 양으로 방충망을 툭 쳤는데도 날개만 윙윙거리고 도망을 가지 않습니다. 몇 번 더 툭-툭- 쳐보아도 마찬가지이기에 눈을 가까이 하여 자세히 보니- 세상에! 파리의 머리가 방충망 그물코 안쪽으로 들어와 끼어있습니다. 허허, 처음 보는 장면이라 우습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여서 한 참 동안을 바라보았습니다. 어떻게 그 작은 방충망 그물코 사이에 머리가 끼어있는 것일까.

저는 파리의 생태에 대하여서 아는 것이 거의 없기에 저 파리가 어떻게 무슨 일로 저렇듯 머리가 끼어져서 도망가지도 못하고 윙-윙-거리고 있는 상황에 이른 것인지를 유추하여 보기도 어렵군요. 다만, 어떻게든 안쪽으로 들어오려고 애쓰고 몸부림을 친 결과 몸은 들어오지 못하고 머리만 들어오게 된 것이겠구나 하고 생각합니다. 파리의 머리 형태나 구조가 어떻게 생겼고 또 되어 있는지는 그저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는 정도만을 저 역시 알고 있기에 이 장면을 보면서 파리의 머리도 앞쪽으로 신축성이 있는 것인가 왜 들어오기는 했는데 나가지는 못하고 있을까 매우 궁금해집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깐-

“그래, 너 참 잘 걸렸다. 어디 고생 좀 해봐라.”

제가 너무 잔인한 것일까요? 사람이 원래 잔인한 것일까요? 그렇듯 살려고 몸부림을 치는 파리의 모양을 바라보면서도 일말의 자비심이라고는 전혀 생기지 않고 오히려 -

“바로 저 놈이 어제 저녁 밥상 위에서 윙윙 거리다가 밥에도 내려앉고 김치며 꽁치구이에도 내려앉던 그 놈이지, 암 그렇고말고- 또 왜 그 뿐이겠어? 지난주일 설교 중에 마이크 앞에서 날아다니면서 예배를 방해하던 놈도 저 놈이 틀림없어, 암, 그래서 지금 저렇게 벌을 받고 있는 거잖아-”

아무런 증거도 없지만 그간에 쌓아 놓았던 미운 파리들을 생각하며 마구 혐의를 씌우게 됩니다. ‘아니에요, 그건 무고(誣告)에요, 무고-!!’ 하고 외치는 파리의 목소리가 윙-윙-소리에 섞여서 들려오는 것도 같았지만 저는 “잔소리 마라!!” 휙- 찬바람이 일어날 만큼 고개를 돌려 외면하였습니다. 그리고는 잊고 있다가 저녁 즈음에 문을 닫으려고 가보니 여전히 머리가 끼인 채로 있기는 하지만 이제는 아무런 움직임도 없습니다. 툭-하고 다시 한 번 손가락으로 쳐보니 이제는 의외로 쑥- 빠져서 바깥 풀밭 쪽으로 떨어집니다. 잠시 후에는 ‘사체처리 전문 장례위원’ 개미들에게 발견되어져서 어디론가 들려가겠지...

뭔가 썩 유쾌하지는 않은 기분이 드는데- 그것은 그 파리의 목숨 때문이 아니라 그 파리가 연출하여 보여준 ‘몸부림과 발버둥의 장면’에 대한 의미의 확장 때문입니다. 자신의 목을 조이는 것이 거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파리는 애써 머리를 밀어 넣으면서 ‘안쪽’으로 들어가려고(하였다는 가정 하에-)하였습니다. 그냥 밖에 있었더라면 저 푸른 하늘과 싱그러운 풀내음 가득한 곳에서 꽃과 나무들 사이를 마음대로 날아다니면서 맘껏 자유를 누렸을 텐데- 왜? 무슨 좋은 것이 있을 것 같아서? 들어오지 말라고 일부러 꼭꼭 막아놓은 방충망 근처에서 얼쩡거리다가 그 작은 틈으로 머리를 밀어 넣고서는 그렇게 죽어가는 것인가-

후-우-- 하는 긴 한숨으로 돌아 볼 때에 어떤 사람들의 모양도 이와 비슷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나의 것도, 나의 공간도, 나를 위한 자리도 아닌 것이 분명하기에 닫혀있고 막혀있는 것을 애쓰고 힘쓰며 들어가려고- 차지하려고- 몸부림과 발버둥을 치다가 결국에는 그렇듯 그물코에 머리가 걸려서 스러지고야 마는 것을... 파리는 미물이라 하니 그렇다고 하더라도 ‘만물의 영장’이라고 날마다 외쳐대는 사람이 되어서 그렇듯 파리의 모양을 따라가서야 되겠는가... 그 파리 한 마리가 자신의 생명을 버려가면서(!) 나에게 보여준 ‘살리는 교훈(敎訓)’은 그것입니다. 허허 참.

산골어부 2014-5-30
2014-05-30 11:43:43
121.xxx.xxx.90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74
  담배 소송   금연인   2014-06-09   3049
1673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익명   2014-06-09   2985
1672
    맞습니다...   원주분   2014-06-11   2956
1671
  반반냄비   산골어부   2014-06-08   3014
1670
  독거노인 장수사진 무료 촬영   정희철   2014-06-03   3157
1669
  예언자 할머니라니...   산골어부   2014-06-02   2912
1668
  삼립 크림빵 50년   산골어부   2014-06-01   2902
1667
  원주 맛집 추천합니다~   다크싸우라   2014-05-30   3777
1666
  재난의 원인과 책임   그린맨   2014-05-30   2802
1665
  파리가 준 교훈   김홍우   2014-05-30   2940
1664
  이상 coma가......   주재영   2014-05-23   2699
1663
  바보야, 문제는 언론이야![펌]   펌쟁이   2014-05-14   3365
1662
  질문입니다.   황현아   2014-05-12   3123
1661
  건의사항   권예림   2014-05-12   3008
1660
  이게무슨짓인가?   이창수   2014-04-25   3184
1659
  담배소송   이창덕   2014-04-16   2951
1658
  세계 외신들 장난감 비행기로 소란떠는 한국이라고 개망신시킴   코메디 무인기   2014-04-15   3052
1657
  ★원주 태장초등학교 엘리트 축구부★   축구광팬   2014-04-15   3251
1656
  16일 위안부 할머니 피해배상 한일회담은 국민속이는 기만극   징용피해가족   2014-04-14   3081
1655
  월드컵 러시아 알제리벨기에 공략   김영남   2014-04-14   29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