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 뉴스 > 생활·레저 > 건강
     
패스트푸드, 세월 흘러도 유해성분 그대로
2015년 01월 19일 (월)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패스트푸드에 들어있는 유해한 성분 함량이 지난 20여 년간 별반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자들이 1996년부터 2013년까지 패스트푸드에 들어간 나트륨,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칼로리 등을 측정한 결과 대체로 성분 제공량에 변화가 없었다.

건강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건강에 대한 상식 수준이 높아지고 웰빙을 추구하는 문화가 생겨났다. 그렇다보니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하는 음식도 이러한 인식을 반영해 상당 부분 개선이 되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다양한 메뉴들이 지속적으로 개발되면서 부분적으로 건강에 보다 유익한 측면이 반영되었을 것이라는 점이다. 하지만 칼로리나 나트륨 함량 등에 있어서는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터프츠대학교 심혈관영양연구소 연구팀은 패스트푸드점의 가장 인기 메뉴인 치즈버거, 치킨샌드위치, 콜라 보통사이즈, 감자튀김을 중심으로 18년간의 변화추이를 연구했다. 그 결과 칼로리, 나트륨, 포화지방 제공량은 거의 변화가 없었다. 대신 감자튀김에 들어간 트랜스지방은 2001년 이후 다소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연구팀에 따르면 패스트푸드에 들어있는 나트륨과 지방 함량, 칼로리 등은 여전히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데 해가 되는 수준으로,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3개 업체에서 판매하는 감자튀김과 탄산음료를 포함한 치즈버거 세트메뉴는 1천144 칼로리에서 1천747 칼로리에 이르고 있다.

하루 권장 칼로리를 2천 칼로리 라고 봤을 때 세트메뉴 한 끼 식사가 하루 권장 칼로리의 57~88%에 달할 정도 라는 것이다. 이를 통해 섭취하는 소금의 양 역시 하루 권장량의 63~91%에 달한다.

단 각 체인업체마다 차이가 나는 부분들도 있었다. 가령 감자튀김 작은 사이즈의 경우 업체별로 110칼로리 정도 차이가 났고, 나트륨량 역시 320㎎ 정도 차이가 있었다. 하루에 100칼로리씩만 더 먹어도 1년이면 체중이 4.5㎏ 정도 증가한다.

따라서 건강한 신체와 적정한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패스트푸드를 덜 먹는 것이 좋지만 당장 고치기 어렵다면 감자튀김이나 콜라 사이즈를 평소보다 작은 것으로 선택하는 것만으로도 일단 도움이 될 수 있다.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원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원주투데이(http://news1042.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획특집: 시민의 발 시내버스, 인구
사건사고 브리핑
귀래 사랑의집 48년 악연 끊었다
4월 원주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제16회 장미축제…축하공연·체험행사
행구동 아파트 거래현황…현대아파트 3
제11회 청소년축제 성황
원주천에서 수달 서식 목격
(주)인성메디칼 원주 이전 지역주민
원주문화재단,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