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 건강칼럼
     
명절증후군
2014년 09월 01일 (월) 고을용 성지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wonjutoday@hanmail.net
   

명절증후군이란 명절을 전후해서 두통·요통·근육통·어지럼증·감기·만성피로·우울증·불면증 등의 신체적·정신적 증상이 단독 또는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을 말합니다.

최근에는 주부뿐만 아니라 아내와 부모님 눈치를 살펴야 하는 남편, 취직이나 결혼을 하지 못한 청년, 그리고 노부모까지로 확대되는 추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주부 명절증후군' '며느리 명절증후군' 등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명절증후군을 앓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여성입니다.

이는 전통적 관습과 현대적 사회생활이 공존하는 우리나라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현상으로, 핵가족으로 살아가는 주부들이 명절기간 동안 가부장적인 가치관이 지배하는 대가족으로 묶여 겪게 되는 정신적·신체적 고통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명절을 보내는 과정에서 생활리듬의 변화와 같은 기본적인 스트레스 그리고 과도한 가사노동은 신체적 피로를 가져옵니다. 여성은 철저히 남성 중심적인 제사문화 속에서 자신의 능력이나 역할과는 상관없이 하루 종일 가사노동으로 명절을 보내다보면 불쾌하고 기분 나쁜 감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특히 시댁과 갈등이 있거나, 남편이 상대적으로 친정에 소홀한 경우에는 분노나 좌절감 같은 정신적인 고통이 더 심해질 수도 있습니다. 명절이 반복되듯이 이러한 스트레스도 반복되는데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정신 건강에 문제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또한 장시간 운전이나 가사 노동 후에는 허리, 어깨, 손목, 무릎, 발목 등에 무리가 오거나 방치할 경우 오랫동안 통증으로 고생할 수 있습니다.

명절증후군을 없애기 위해서는 명절을 맞이해야 하는 현실을 받아들이고, 긍정적인 사고와 즐거운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가족이 서로 노동을 분담해야 하며, 남편은 수고한 아내를 격려하고, 마음에 쌓이는 것이 없도록 스트레스를 해소시켜 주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근본적인 해결 방법은 우리사회의 가부장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가치관이 바뀌어야 하겠지만 우선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여 정담을 나누는 명절인 만큼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을 맞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고을용 성지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의 다른기사 보기  
ⓒ 원주투데이(http://news1042.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획특집: 시민의 발 시내버스, 인구
사건사고 브리핑
귀래 사랑의집 48년 악연 끊었다
4월 원주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제16회 장미축제…축하공연·체험행사
행구동 아파트 거래현황…현대아파트 3
제11회 청소년축제 성황
원주천에서 수달 서식 목격
(주)인성메디칼 원주 이전 지역주민
원주문화재단,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