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 뉴스 > 생활·레저 > 맛따라 멋따라
     
손가네 - 도톰한 생삼겹살 '쫀득'
아삭한 묵은지 잘 어울려
2013년 07월 29일 (월) 이민성 기자 sungnews@wonjutoday.co.kr

   
 
계속되는 장마와 높은 기온으로 쉽게 지치기 쉬운 계절이다. 열심히 일한 남편이나 아내, 열심히 공부한 아이들이 기력을 보충할 수 있는 외식을 계획한다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삽겹살은 어떨까?

단구동 원주시노인종합복지관 맞은편 안쪽 골목에 위치한 손가네(대표: 최영미)는 생삼겹살 전문점이다. 메뉴판을 들고 고민할 필요가 없다. 고기 메뉴는 생삼겹살 하나뿐이기 때문이다. 한돈 선진포크라는 고가의 고기만 취급한다는 최영미 대표는 "다른 브랜드의 고기를 많이 맛봤는데 이 만한 고기가 없었다"며 "브랜드를 보고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이 있을 정도로 인정받는 고기"라고 자부했다.

   
 
고깃상이 차려지면 일단 도톰한 삼겹살이 눈에 들어온다. 두툼하고 묵직한 무쇠 불판을 달궈 그 위에 고기를 올리기 때문인지 육즙이 살아있어 부드럽고 담백한 고기를 맛 볼 수 있다.  삼겹살의 신선도와 품질을 말해주는 것은 바로 생삼겹살에 붙어 있는 돼지껍질. 노릇하게 구워진 생삼겹살은 쫀득한 껍질 때문에 그 맛이 배가 된다.
 
돼지고기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묵은지. 가정에서 묵은지를 먹다보면 보관에 문제가 있어 자칫 고약한 냄새가 나기 쉽다. 최 대표는 작년 가을에 담가 김치 냉장고에 보관해 놓았던 김치를 사용하는데 쓸 양 만큼만 꺼내고 김치냉장고나 김치통 뚜껑을 최대한 열지 않는다. 김치는 담그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관이 그 만큼 중요하다는 것이다. 최 대표는 "묵은지를 보관하면서 자꾸 열었다 닫았다 하면 맛이 없어진다"고 말했다. 그래서인지 담근지 1년이 다 된 김치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아삭하고 상큼하다.
 
   
 
담백한 고기와 찰떡궁합을 이루는 오이절임도 별미다. 고기를 다 먹은 뒤에는 곰취냉면과 볶음밥 사이에서 고민이 깊어진다. 은은한 곰취향이 가득한 곰취냉면과 비법고추장으로 만든 볶음밥을 고르는 것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다음으로 어려운 문제다.

점심 시간을 이용해 손가네를 찾는 직장인도 많다. 다양한 정식류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 최 대표 특유의 묵은지와 두툼한 돼지고기를 아낌없이 넣은 돼지김치찌개, 김치제육볶음은 인근 사무실 직원들의 점심메뉴 후보 0순위다. 또한 여러명이 모여 점심메뉴를 고민한다면 낙지동태탕도 좋다. 더운 여름날에는 시원한 곰취냉면도 후회없다.
 
60여석의 좌석을 갖추고 있으며 차를 가져오는 손님들을 위해 최근에는 10여면의 주차장을 만들었다. 주 메뉴는 생삼겹살(180g 1만원)이며 점심 메뉴로는 돼지김치찌개(6천원), 김치제육볶음(7천원), 곰취냉면(5천원), 낙지동태탕(중 2만8천원 대 3만8천원) 등이 있다. 매주 일요일은 휴무.  ▷문의: 765-2115(손가네) 

이민성 기자
sungnews@wonjutoday.co.kr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원주투데이(http://news1042.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획특집: 시민의 발 시내버스, 인구
사건사고 브리핑
귀래 사랑의집 48년 악연 끊었다
4월 원주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제16회 장미축제…축하공연·체험행사
행구동 아파트 거래현황…현대아파트 3
제11회 청소년축제 성황
원주천에서 수달 서식 목격
(주)인성메디칼 원주 이전 지역주민
원주문화재단,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