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 건강칼럼
     
식사 후 바로 누우면 역류성 식도염 위험
2012년 06월 04일 (월) 김덕룡 성지병원 내시경 센터장 wonjutoday@hanmail.net
   

역류성 식도 질환이란 위식도 역류로부터 기인하는 증상을 가지고 있거나 식도의 조직 병리학적 변화가 있는 경우를 모두 일컫는 말이다. 환자들 중 내시경 검사에서 식도염이 발견되는 경우를 미란성 역류 질환, 식도염이 동반되지 않은 경우를 비미란성 역류 질환이라고 한다. 역류성 식도 질환과 잘 동반되는 질환으로 식도 열공 허니아가 있는데 이는 위식도 접합부가 횡격막보다 위쪽으로 올라가 있는 경우를 말한다.

역류성 식도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은 흉부작열감과 산 역류이며 감염성 식도염, 약제성 식도염, 소화성 궤양, 담도계 질환, 관상 동맥 질환, 식도 운동 질환 등에서 발생하는 증상과 구별해야 한다. 특히 관상동맥 질환과의 감별은 매우 중요하며, 하벽 심근경색증의 경우 소화기 증상만 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이밖에 기침, 목에 이물감, 소화불량, 목의 통증 등도 역류성 식도 질환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증상이 뚜렷하면 검사를 시행할 필요는 없고 치료제를 투약해 볼 수 있지만, 치료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으로 증상이 지속되거나 연하곤란, 연하통, 출혈 등이 있을 때는 상부내시경 검사가 필요하다.

그러나 흉부작열감과 산 역류증상의 예측률이 높지 않고 위암 발생률이 높아 내시경 검사를 하지 않은 30세 이후의 성인은 우선적으로 내시경 검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합병증이 동반되지 않은 역류성 식도 질환에서는 증상의 완화를 치료 목표로 삼는다. 그러나 심한 식도염이 있거나 역류성 식도염에 의한 후두염, 기관지 천식 등이 있는 환자는 증상의 완화 뿐 아니라 합병증도 치료해야 한다. 일단 치료 목표가 정해지면 처음부터 적극적인 약물치료를 시도하는 것이 좋다. 모든 역류성 식도 질환 환자들은 생활 습관 교정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

상체를 비스듬이 올린 상태로 잠을 자고, 금연 및 금주, 체중을 줄이고, 식사 후 바로 눕지 말며, 자기 전에 먹는 것을 피한다. 또한 기름기가 많은 음식이나 초콜릿, 박하, 커피, 홍차, 페퍼민트, 양파 그리고 직접적으로 식도 점막을 자극하는 신 과일 쥬스, 탄산음료는 피하며, 꽉 끼는 옷보다는 여유있는 옷차림이 필요하다.

김덕룡 성지병원 내시경 센터장의 다른기사 보기  
ⓒ 원주투데이(http://news1042.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획특집: 시민의 발 시내버스, 인구
사건사고 브리핑
귀래 사랑의집 48년 악연 끊었다
4월 원주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제16회 장미축제…축하공연·체험행사
행구동 아파트 거래현황…현대아파트 3
제11회 청소년축제 성황
원주천에서 수달 서식 목격
(주)인성메디칼 원주 이전 지역주민
원주문화재단,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