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 뉴스 > 독자마당 > 특별기고
     
학교폭력, 모두가 한마음으로 퇴치해야
2012년 02월 27일 (월) 윤원욱 원주경찰서장 wonjutoday@hanmail.net
   

학교폭력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사전적의미를 떠나 실질적인 개념을 정리해보면 '학생 또는 학생신분이었던 자(퇴학생)가 학교 내외에서 다른 학생을 폭행, 협박, 갈취 등으로 괴롭히는 일체의 유무형적인 행위'로 말할 수 있겠다.

최근에 오랜 기간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학교폭력이 급기야는 피해학생의 자살사건을 단초로 국가적 이슈로 부각되기에 이르렀다. 우리 모두 "왜 학교폭력은 사라지지 않는 것일까? 정말 치유되지 않는 불치병인가?"라는 화두를 던져보자. 그동안 학교폭력이 문제가 될 때마다 임시방편적 처방을 내놓았던 것이 별반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기성세대가 너무나 무관심해 왔고, 도외시하지는 않았는지 반성해야 할 것이다.

교사는 피해학생의 고통보다는 제자를 전과자로 만들 수 없다는 생각에 실태를 들추어내기 보다는 덮어두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경찰은 학생들 지도는 선생님들이 알아서 해야지 교내에서 발생하는 일까지 어떻게 일일이 찾아내 처리하느냐고 불평하고, 학부모는 내 아이가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된 거지 골치 아프게 다른 아이의 일까지 간섭할 필요가 있느냐면서 방관하거나, 혹은 자신의 아이가 가해자일 경우 애들이 싸우면서 크는 거라는 식의 자기합리화로 둘러대지 않았는지 짚어보아야 할 것이다.

또한 여태껏 비닐장판 밑에서 오랫동안 자라온 곰팡이를 보지 못하고, 장판 위만 걸레질하지 않았는지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이제는 과감히 장판을 걷어내어 그 속의 행태를 직접 확인한 후 유해한 곰팡이와 묵은 때를 세척해야 한다. 폭력에 피해를 입은 학생들이 보복이 두렵다거나, 신고해도 시정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자신만 더 왕따 당한다는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만들어 줌과 동시에 피해의 반복이 계속되지 않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을 반드시 알려야만 한다는 인식도 심어주어야 한다.

언제든지 피해학생 또는 그 사실을 목격한 학생이 E-mail, 문자메세지, 117 학교폭력전담신고전화 등을 이용하여 자연스럽게 신고하는 시스템이 이루어지도록 충분히 홍보하여야 한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평생 동안 가장 많이 떠오르는 추억이 학창시절일 것이다. 중년이 되거나 노인이 되어서도 낡은 졸업앨범을 들추어보면 초·중·고등학교 시절의 자신의 모습이 아름다운 추억과 함께 새록새록 피어날 것인데, 이렇듯 소중한 추억이 학교폭력의 피해로 평생 떠올리기 싫은 악몽 같은 시절로 기억된다면 그처럼 불행한 일이 없을 것이다. 이제 학교폭력의 문제를 서로 미루거나 핑계를 대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교사, 학부모, 경찰 모두가 한 마음으로 삼각편대를 이루어 퇴치해 나가야 한다.

학교폭력이 발생할 경우 지금껏 해온 방식에서 탈피하여 반드시 문제의식을 갖고 접근하되, 그 사안의 경중과 피해실태, 그리고 가해학생의 죄질 등을 면밀히 분석하여 유연하면서도 엄정한 처리를 해 나가야 할 것이다. 과거에 있었던 알몸뒤풀이 등을 포함한 몰지각하고 비상식적인 졸업식 뒤풀이 행태에 대해서도 충분한 사전 지도가 필요하다고 하겠다. 자칫 전통을 빙자한 폭력적이고 비도덕적인 악습은 반드시 없어져야만 하겠다.

이번에 범국가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학교폭력 퇴치운동이 들불처럼 번져 배움의 전당에서 은밀히 기생해온 폭력바이러스가 일거에 박멸 되도록 우리 기성세대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새 학기에는 모든 학교에서 우리 아이들이 활짝 웃으며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화사한 봄볕이 내리쬐었으면 좋겠다.

윤원욱 원주경찰서장의 다른기사 보기  
ⓒ 원주투데이(http://news1042.ndsof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획특집: 시민의 발 시내버스, 인구
사건사고 브리핑
귀래 사랑의집 48년 악연 끊었다
4월 원주지역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제16회 장미축제…축하공연·체험행사
행구동 아파트 거래현황…현대아파트 3
제11회 청소년축제 성황
원주천에서 수달 서식 목격
(주)인성메디칼 원주 이전 지역주민
원주문화재단,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