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이렇게 바른 말도 있었다.
 작성자 : 이창덕  2015-04-06 17:27:39   조회: 655   
“베토벤이 부활한다면 그동안 악기가 너무 많이 발달해서 그런 악기로 연주되는 자신의 음악을 감상할 수 없을 정도라는 것에 매우 놀라겠지만 소크라테스가 부활한다면 지금의 학습지도 방법이 2,500년 전의 것과 별로 달라진 것이 없어서 놀랄 일이 없을 것이다. 각종 교육 기자재는 보조 수단이고 교육의 근간은 말과 문자로 하는 것이다. 초등학교 1학년생들이 덧셈, 뺄셈을 배우는데 바둑돌이나 나무젓가락 같은 것이 있어야 한다니 손가락과 머리를 써서 하면 될 텐데 학습 활동에 무슨 자료가 그렇게 많이 필요한가?”라는 어떤 분의 말은 교육관계자들의 허황된 교육이론에 비하면 놀라울 정도로 바른 말이었다.

언젠가 어느 벽지의 초등학생들이 일제고사에서 전국 최상의 성적을 올렸다는 것이 뉴스가 된 적이 있었다. 그래서, 한 교육학 박사는 방송해설을 통하여 교장의 탁월한 리더십, 체계적인 학습지도 방법 운운 하며 극찬했는데 그 성적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 분은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학습부진아가 점점 더 많아지는 것은 교사들이 소임을 다하지 않기 때문이며 큰 걱정이라고 말했는데, 장거리 경주에서 역전이라는 것도 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대체로 1등부터 꼴찌까지의 상대적 격차가 더 벌어지게 되는 것과 같은 것이 바로 부진아 문제에서도 있게 된다는 사실을 그 분은 몰랐다는 것이었을까?

모든 시험에서 소위 운수라는 것이 결과에 영향을 끼치니까 부진아 선발(?)시험에서도 아는 문제였지만 실수로 틀렸기 때문에 정답 하나가 부족하여 부진아로 된 학생도 있고, 모르는 문제였지만 소위 컨닝을 하거나 찍어서 맞혔기 때문에 겨우 부진아를 면한 학생도 있게 되는데 부진아를 줄이는 성과가 있었다, 늘어서 걱정이다, 심리 검사를 하여 그 원인을 밝힌다, 무슨 처방을 한다는 등의 발표는 희극적일 것 같다.

교육학 박사는 물론 교사들을 지휘하는 지위에 있는 분들은 일반 교사들보다 지능이 월등히 높아서 그런 지위에 오르게 되었겠지만 부진아 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말만 번지르하게 잘 할 뿐 아마도 실제 지도 능력은 교사들보다 별로 나을 것이 없을 것이다. 무슨 책임지도제라는 것이 있다는데 그것은 교사들에게 진실보다는 요령에 능통하도록 강요하는 결과가 될지도 모른다.

이 나라의 공교육은 비정상이어서 아직도 정상화 타령이 들리는데 그 목표 중에는 부진아 문제나 사교육 문제의 해결이 포함될 것이지만 더욱 중대한 문제는 도덕성에 관한 것이 아닐까?
2015-04-06 17:27:39
58.xxx.xxx.23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734
  폰팅 《 o6o 5oo 4529》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o6o 5oo 4529   2016-04-14   77
1733
  폰팅 《 060 607 1111》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060 607 1111   2016-04-14   80
1732
  폰팅 《 o6o 5oo 4529》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o6o 5oo 4529   2016-04-11   78
1731
  폰팅 《 o6o 5oo 4529》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o6o 5oo 4529   2016-04-10   82
1730
  폰팅 《 o6o 5oo 4529》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o6o 5oo 4529   2016-04-07   76
1729
  폰팅 《 060 607 1111》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060 607 1111   2016-04-06   82
1728
  폰팅 《 o6o 5oo 4529》 060폰팅 대화 만남 작업 바로   폰팅 o6o 5oo 4529   2016-03-27   76
1727
  나를 부르는 소리   산골어부   2015-05-29   475
1726
  경기도 북부지역 주유소 주인직접 임대합니다.   건물주   2015-05-28   486
1725
  동창회   지종태   2015-05-26   565
1724
  사람같이 산다는 것...   산골어부   2015-05-26   607
1723
  고목을 바라보며...   산골어부   2015-05-15   558
1722
  키우는 즐거움   산골어부   2015-05-13   295
1721
  - 청소년음악회 “SOUND” 다섯 번째 이야기 -   논현동매니져   2015-05-12   313
1720
  “무능한 정권...”이라고...   이창덕   2015-05-06   503
1719
  망령할멈 소회   산골어부   2015-05-04   403
1718
  구역질 난다   노동꾼   2015-04-11   710
1717
  이렇게 바른 말도 있었다.   이창덕   2015-04-06   655
1716
  4월 6일자 20면 원주맛집멋집 기사에 오자가 있습니다. (1)   도옥자   2015-04-06   786
1715
  원주 동부순환대로(원주IC에서 반곡) 연결이 왜 안되는 건지   김명룡   2015-04-01   84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