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한자능력검정 1급 시험에...
 작성자 : 이창덕  2015-03-30 11:38:01   조회: 722   
합격하려면 3500자의 한자를 읽고 쓸 수 있어야 된다고 한 라디오 방송 프로 진행자가 말했는데 기존의 정보에 의하면 1급 쓰기 문제의 대상이 되는 한자는 2000자 정도라고 했다. 이 2000자 중에는 최하위 급수인 8급의 한자도 물론 포함되었을 것이다. 실력보다도 우선 합격을 위한 전략이라는 것도 있다는데 그런 식으로 말한다면 문제 전체의 80%만 맞히면 합격이 되는 것이니까 어려운 쓰기 문제는 절반 정도만 맞혀도 다른 부분에서 잘 하면 될 수도 있다. 그러니까 여러 전문 분야에서 비교적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용어에 활용되며 획수가 10-20 정도인 한자 1000자 정도만 쓸 수 있어도 1급 합격의 희망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약자가 있는 한자는 약자를 써도 된다고 했다.
어떤 분이 라디오 프로에서 한자 폐지를 주장한다며 “돈 벌어 먹으려고 한자 급수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는데 한자 폐지를 그렇게 간단하게 말할 수는 있어도 현실적으로는 좀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다. 한자의 급수가 굳이 필요하다면 간소화하여 3급까지만 있게 하고 이제는 글쓰기를 컴퓨터로 하니까 한자를 우선 독해할 수 있을 정도로만은 확실하게 교육하는 것이 어떨까? 革자의 예를 들면 ‘가죽 혁’이라며 필순, 부수, 획수를 정확히 기억하는 것보다는 ‘바꾸다, 혹은 바뀌다’라는 뜻도 있어서 ‘革新(혁신), 改革(개혁), 變革(변혁), 沿革(연혁), 革命(혁명) 등의 용어로 활용된다는 것을 우선 알게 되는 것이 더 현실적일 것이다. 한자 쓰기연습에 종이와 필기도구가 필수인 것은 아니고, 머릿속으로 연습해보는 것도 중요하다.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방법이 있다? 처음 몇 자 정도 배울 때는 그런 것도 있지만 많이 배우게 되면 먼저 배운 것과 혼동이 일어나니까 쉽게 배운 것은 쉽게 잊어버리게 되는 것이니 꾸준히 가까이 하는 것이 확실한 방법이다. 약자(略字)나 간자(簡字)는 복잡한 본자(本字) 대신 간단하게 쓰려고 만든 것이니까 본자는 학자들에게나 필요한 것이고 일반인들은 몰라도 무방하도록 공식적으로는 사용을 금지하는 것이 어떨까? 약자나 간자가 있는데 본자도 함께 기억해야 된다면 약자나 간자가 있다는 것이 더 부담이 되어 차라리 없는 것만도 못한 것이다. 속자(俗字)나 동자(同字)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6획인 成(성)자는 속자이며 그 본자는 5획의 戊(무)와 2획의丁(정)이 합쳐진 7획의 글자인데 본자 대신 속자가 쓰이며 본자에 대해서는 몰라도 무방하게 되었다. 秘(비)는 祕(비)의 속자라는 것도 그렇다. 한자를 폐지하기는 어려우니 조금이라도 간소화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2015-03-30 11:38:01
58.xxx.xxx.23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714
  전래놀이지도사 과정 모집!!   원주여성민우회   2015-04-01   682
1713
  한국엔 필요없는 고고도 원거리용 사드배치 한국망친다 (1)   펌쟁이   2015-03-31   750
1712
  한자능력검정 1급 시험에...   이창덕   2015-03-30   722
1711
  ▶ 아이잡강원 제공 3월 4째주 채용정보입니다.   아이잡강원   2015-03-23   1089
1710
  5주년 기념 사은대잔치.!!   이벤트실장   2015-03-23   1444
1709
  2015년 에너지관리공단 지원사업안내   권순웅   2015-03-19   996
1708
  난무하는 과장광고, 그런 유형의 말씀들...   이창덕   2015-03-18   1506
1707
  영화 '국제시장'을 보고   산골어부   2015-01-10   1529
1706
  개비담배   산골어부   2015-01-07   1716
1705
  헷갈리는 정보   이창덕   2015-01-06   1580
1704
  담뱃값 대폭인상   산골어부   2015-01-02   1497
1703
  새해 아침에   산골어부   2015-01-01   1503
1702
  아니! 아직도...   이창덕   2015-01-01   1655
1701
  신의능력보다더강한 야구천재 이치로   강은주   2015-01-01   1429
1700
  씨를 말려야 될 전라도 자식들   노동꾼   2014-12-30   1438
1699
  강원도 1등 취업 전문 길잡이 아이잡 강원입니다.   아이잡강원   2014-12-30   1350
1698
  1억3천7백만 원짜리 건물 2년째 방치한 원주시청   어느 공무원 이야기   2014-12-27   1445
1697
  제6대 원주시의원들 식비로 9,500여만 원 지출   위대한 의원   2014-12-27   1550
1696
  원주시청 공무원의 황당한 업무처리   원주시민   2014-12-27   1786
1695
  획기적인 영어정복~, 손쉬운 질병치료~   백향목   2014-12-27   137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