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원주투데이포털 | 6.4지방선거 맛집캘린더
 
  최종편집 : 2015.6.1 월
   
 도박을 멀리해야 하는 이유
 작성자 : 하얀마음  2006-09-30 00:41:01   조회: 4774   
도박을 멀리해야 하는 이유

복권, 경마나 다른 형태의 경주에 돈을 거는 일,
기술과 우연에 맡기는 ‘게임’,

이 모든 것이 매일 수백만의 무수한 사람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인류 역사상 도박이 인간 사회에서
없었던 때는 거의 없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생활에 있어서 도박은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도박이 오늘날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몇 가지 근본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20세기에 와서 물질이 엄청나게 강조되어 왔고
21세기 들어서서는 물질주의 시대로 치닫고 있습니다

현대 과학 기술은 물질을 다양성과 수량에 있어서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규모로 이용하게 해 주었습니다.

이제 세계는 국제적인 관광시대로 가고 있습니다
비행기는 먼 곳까지 쉽게 여행할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모든 것들은 돈을 요구합니다.
도박은 다액의 “불로 소득”의 매력을 제공해 줍니다.

그리고 도박에는 사람을 흥분시키는 마력이 있습니다.
문제들이 가중되는 세상에서, 어떤 사람들은
부의 세상으로 공상의 비행을 하는 것이
삶에 풍미를 더해준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누군가가 이겨야 합니다.

모든 도박자들은 “승자는 다분히 자기일 것이다!”라고 느낍니다.

도박의 실제 승자는 누구입니까?

상금은 크거나 작을 수 있지만 도박 주최자가
항상 이기는 편에 있다는 점은 명백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그는 운영을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영국의 한 남자의 경우가 이 점을 예증합니다.
그가 잇달아 여러 번 경마에서 수천 ‘파운드’를 땄을 때,
그의 지방 도박장 출입이 영원히 금지되었습니다.

왜 그러합니까? 그 지배인이 “그와 거래하는 것은
우리에게 비경제적이 되었다”고 말한 바와 같습니다.

“수년 동안 내가 잃은 것은 어떻게 하구요?”
하고 그 고객은 한탄했습니다.

“그 때 그들은 양팔을 벌리고 내 돈을 환영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이야기는 딴판이 된 것입니다!

심지어 한번의 큰 행운도 그 당첨자에게
반드시 행복을 가져다 주는 것은 아닙니다.

한번 그 소식이 전해지면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가 쇄도하고 종종 “친구”들이 몰려 옵니다.

한 부부가 ‘프랑스’ 국립 복권에서 유래없는
최고의 상금을 탔을 때 그들은 이 “행운”을
가족과 함께 나누기로 결정했습니다.

각 가족 성원들에게 상당한 금액의 돈을 분배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 돈이 분배된 방법에 대한 언쟁은
곧 싸움으로 변했고 그 결과 그 가정은 분열되고 말았습니다.

후에 그 남편은 자기의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으로 자신의 벼개 밑에 연발 권총을 넣고 잠을 잤습니다.

어느날 밤 잠에서 깨었을 때 창문 곁에서
한 어슴프레한 형상을 보게 되었습니다.
자기의 아내를 도둑으로 착각한 그는 총을 쏘았고
아내를 살해했습니다.

이제 그 홀아비는
“이제 결코 복권을 사지 않을 것이다.”라고 맹세했습니다.
돈으로는 만족이나 가족 연합을 살 수 없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강박성 도박꾼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위험은 실제로 존재합니다.

“익명의 도박꾼”들이 이렇게 지적한 바와 같습니다.
“일단 어떤 사람이 이 습관[도박]에 빠지게 되면,
그는 모든 자제, 도덕 가치의 모든 감각을 상실한다.”

모든 면에서 이러한 사람은 잃는 자입니다.
이렇게 많은 것이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고려할 때,
그 첫 단계를 밟지 않는 것이 훨씬 더 현명하지 않습니까!

도박은 왜 욕을 가져옵니까?

많은 사람들이 도박에서 성공한 사람을
부러워할지는 몰라도, 그들은 근면한 근로자를
더 존경하고 신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들의 견해는 종종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입니다.
또한 성서에서도 우연에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정직하게 일하는 것을 권합니다.

“네가 자기 사업에 근실한 사람을 보았느냐?
이러한 사람은 왕 앞에 설 것이[니라.]”
(잠언 22:29).

많은 나라에서 도박은 범죄의 요인들을 유발하였고,
그 결과 많은 부패를 낳았습니다.

이런 현상이 그리 심하지 않는 곳이라 할지라도
부정직의 경향이 대개 도박과 관련하여 나타납니다.

한 과학자가 ‘복권을 사취하는 일은 약간의
과학 지식으로도 쉽게 할 수 있는 일이다.’고
말한 바와 같습니다. 사실 행운과 우연이
관련되어 있는 곳은 어디에나 누구인가가
부정 수단으로 그 결과를 조종할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도박의 치욕은 ‘유대’인의 ‘미쉬나’에
명백히 반영되어 있습니다.

증인이나 재판관이 될 수 없는 실격자들 가운데에
“도박꾼”이 들어 있었습니다.

왜 이러한 금지 사항이 있었습니까?
이유는 단순히 그러한 사람들은 도덕적으로
신뢰할 수 없고 아마도 그들의 판단력이
손상받고 있다고 고려되었기 때문입니다.
사회의 대부분의 분야에서는 도박에 연루되는 것을
아직도 치욕으로 보고 있습니다.

“속히 부하게 되고자 하는 것”은
사람의 생각을 비뚤어지게 할 수 있습니다.
보다 많은 돈이 있다 하더라도 종종
가족의 연합이 손상을 받습니다.

돈은 마치 시간과 건강과 능력과 같이 하나의 자산입니다.
우리가 탐욕에 의해 움직이지 않는다 하더라도,

우리의 도박으로 인해 우리나 우리의 가족에게
경제적 어려움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느낀다 하더라도,

우리에게는 더 숙고해 보아야 할
도덕적인 책임이 또 있습니다.

성서는 우리에게 “선한 일을 행하고
선한 사업에 부하고 나눠주기를 좋아하며
동정하는 자가 되라”고 권합니다.

그리고 오직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가
“참된 생명을 취”할 수 있다고 상기시켜 줍니다.
(디모데 전 6:17-19)

우리가 시간과 얼마의 돈을 가지고 있든지 간에
그 돈을 현명하게 사용함으로 최대의 선을 이루려고 해야합니다

도박이 어떠한 형태이든지, 관련된 금액이 크건 작건 간에
도박을 멀리 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습니다
탐욕을 멀리하는 것은 곧 하느님의 승인을 받는 길입니다
2006-09-30 00:41:01
125.xxx.xxx.167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4
  닮은점이 많다   원평   2006-10-05   5077
33
  개천절 특집   유오   2006-10-02   5487
32
  도박을 멀리해야 하는 이유   하얀마음   2006-09-30   4774
31
  전작권 조기환수(단독행사)반대 서명운동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전작권 환수반대   2006-09-30   5325
30
    대한민국   원평   2006-10-05   5197
29
  중국의 동북공정 저지 서명운동에 동참 바랍니다.   동북공정 반대   2006-09-30   5340
28
  라엘의 가르침 : 한국의 높은 자살률을 멈추게 하는 열쇠!   라엘리안   2006-09-29   4801
27
  김대중노무현을 부끄럽게 하는 폴러첸.   아줌마   2006-09-28   5340
26
  자랑스런 1위   안티 노무현   2006-09-28   5252
25
  북한의 고위간부가 비밀리 보내온 편지   새터민 가족   2006-09-28   4915
24
  ´月刊 朴正熙´ 창간에 부쳐   구독자   2006-09-28   5232
23
  우리는 강간당한 KBS를 원하지 않는다!   여기자   2006-09-28   5503
22
  [보도자료]“우주인의 슈퍼컴에 DNA정보를 등록하세요~”   라엘리안   2006-09-27   5072
21
  정말 큰일입니다   살림살이   2006-09-26   5215
20
  제224차 의무경찰모집안내   원주경찰서   2006-09-25   5398
19
  시간이란 무엇인가?   하얀마음   2006-09-23   5258
18
  또 하나의 야만   인술   2006-09-21   5204
17
  성공회 원주 나눔의집에서는 추석선물 세트를 판매합니다.   성공회 원주 나눔의집   2006-09-21   5818
16
  안녕하세요..^^   7월의신부   2006-09-20   5971
15
  상가 매매   주인백   2006-09-20   62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81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9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58 5층(단계동)  |  대표이사 오원집  |  Tel : 033)744-7114 / Fax : 033)747-9914
발행인: 심형규  |  편집인: 오원집  |  등록년월일: 2012년 4월 9일  |  등록번호: 강원 아 00125  |  사업자등록번호: 224-81-11892
Copyright 2009 원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jtoday1@wonjutoday.co.kr